선대인경제연구소
 
 

바로 읽는 경제뉴스

국내 경제 관련보도의 허실을 짚어드립니다

한국 국민 1인당 연간 보험료로 303만원 낸다 (연합뉴스, 2012-7-24)
2012-07-24조회수: 3964
연간 수입의 11%가 보험료…일본보다 많아
 
우리나라 국민은 한해 300만원 이상을 보험료로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해 버는 돈의 11% 이상을 보험료로 쓰는 셈이다.
 
24일 세계 2위 재보험사 스위스리가 발간한 시그마지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보험의 보험밀도(인구당 보험료)는 스위스가 8천12달러(913만원)로 1위였고 한국은 2천661달러(303만원)로 22위를 기록했다.
 
한국의 인구당 보험료는 손해보험료가 1천45달러(119만원), 생명보험료 1천615달러(184만원)다. 스위스 다음으로는 네덜란드(6천647달러), 룩셈부르크(5천974달러), 덴마크(5천619달러), 일본(5천169달러) 순으로 인구당 보험료가 많았다.
 
각국의 경제력을 고려하면 한국의 인구당 보험료가 과도한 편이다.
 
GDP 대비 보험료를 의미하는 보험침투율은 한국이 지난해 11.4%로 세계 5위다. 국민이 한해 버는 돈의 11% 이상을 보험료를 내는 데 썼다는 것을 의미한다.
 
대만이 17.0%로 최고였고 네덜란드(13.2%), 남아프리카공화국(12.9%), 영국(11.8%), 한국이 뒤를 이었다. 한국보다 경제력이 월등히 앞선 일본조차 11.0%에 그쳤다. 선진국의 평균 보험침투율(8.6%)에 비하면 한국은 2.8% 포인트나 높았다.
 
 
☞ 한국 보험산업규모는 세계 8위로 세계적인 수준이다. 한국 국민들도 선진국보다 소득 대비 더 많은 보험료를 내고 있다. 그러나 보험산업의 수준은 후진국 수준을 못 벗어나고 있다. 금융산업 가운데 가장 많은 민원과 소비자 분쟁이 보험업에 몰려 있다.
 
많은 비싼 보험료를 내고 있지만 정작 국민들은 보험에 대해 불만이 많다. 보험료를 받아갈 때와 보험금을 지급할 때 보험회사의 태도가 180도 바뀌기 때문이다. 보험 관련 정보도 소비자들에게 제대로 제공되지 않고 있다. 재벌 보험회사의 광범위한 로비로 인해 관련 법이나 금융당국 역시 소비자편이 아니다.
 
금산분리로 인해 금융업에 진출하지 못하는 재벌들이 보험산업을 장악해 재벌 그룹의 돈줄과 비자금 창구 노릇을 하도록 만든 것이 현재 한국 보험업계의 현실이다.  

형편없는 복지와 사회 안전망 아래에서 보험회사의 불안 마케팅과 보험설계사 물량공세 전략으로 인해 한국 국민들은 필요 이상의 보험료를 내고 있다. 그리고 그 돈은 결국 재벌들의 배만 채워 주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