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대인경제연구소
 
 

바로 읽는 경제뉴스

국내 경제 관련보도의 허실을 짚어드립니다

가계빚 922조…반년새 또 최대치 경신 (한겨레, 2012-8-24)
2012-08-24조회수: 3073
2분기 10조9천억 급증…부채 증가율 성장률의 두배
 고금리 비은행권 대출 4조원…1분기보다 20배 많아
 
민간소비와 주택경기 침체에도 가계 빚의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 올해 들어 지난 1분기에 소폭 줄어든 가계 빚이 지난 2분기에는 다시 크게 늘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3일 내놓은 ‘2분기 중 가계신용’을 보면, 6월 말 현재 가계신용 잔액은 922조원으로 3월 말보다 약 10조9000억원 증가했다. 1분기에 8000억원가량 줄었다가 다시 큰 폭으로 늘어나는 바람에 지난해 연말의 사상 최대치 기록을 다시 갈아치웠다. 가계신용은 금융권에서 가계에 빌려준 돈과 카드·할부회사가 제공하는 판매신용(외상판매)을 합친 금액이다.
6월 말 가계신용(가계부채) 잔액을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5.6% 증가했다. 지난해 2분기 9.1%에 이르던 가계부채 증가율은 3분기 8.8%, 4분기 8.1%, 올해 1분기 7.0% 등 4분기째 떨어지는 추세다. 하지만 증가율이 낮아졌다고는 해도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두배 이상 웃돌아 가계부채의 질은 계속 나빠진 것으로 보인다. 소득보다 부채 증가율이 높은 상태가 지속되면 가계의 빚 상환 능력은 약화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한은은 2분기 가계대출 증가는 예금은행의 적극적인 새 대출상품 출시에다 가정의 달과 같은 계절적 요인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 기사원문 보기
 

☞ 가계부채가 연일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다. 막대한 가계부채가 한국경제의 뇌관으로 등장했지만 이명박정부는 대책은 고사하고 빚을 계속 더 내라고 부추기고 있다.
 
가계부채 증가율이 감소했다고 하지만 절대적인 수준이나 질적인 면에서 위험수준을 이미 넘어섰다. 가계부채 문제는 일반 가계들이 스스로 나서서 해결하기 어렵다. 소득은 늘지 않고 먹고 살기도 힘든 상황에 처한 가계들이 많기 때문이다.
 
기득권 세력과 부자들의 배를 불리기 위한 정책을 남발한 덕분에(?) 가계부채는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문제는 뒤로 미룬다고 해결되지 않는다. 가계부채를 줄이기 위한 정책과 사회적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