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대인경제연구소
 
 

바로 읽는 경제뉴스

국내 경제 관련보도의 허실을 짚어드립니다

지방경제도 빨간불…건설ㆍ수출 경기부진 (연합뉴스, 2012-8-24)
2012-08-24조회수: 3369
생산ㆍ투자ㆍ소비 함께 악화 '삼중고'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지방경제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지방경기의 버팀목이었던 건설ㆍ수출 경기가 크게 부진한데다 생산ㆍ투자ㆍ소비마저 악화했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최근의 지방경제동향'을 보면 2분기 중 지방 건설경기는 크게 둔화했다.
 
건설활동의 선행지표인 건축착공면적 증가율은 전년동기대비로 1분기 33.9%에서 2분기 2.4%로 떨어졌다. 특히 주거용 건축착공면적 증가율은 96.5%에서 5.4%로 수직으로 하락했다.
 
건설수주액 증가율 역시 42.2%에서 12.5%로 떨어졌다. 미분양주택 수는 6만 600가구로 전분기보다 600가구 줄어드는데 그쳤다.
 
수출은 아예 감소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 늘었던 1분기 지방 수출은 2분기에 -2.2%로 위축했다. 자동차 수출의 증가율이 많이 줄고 석유 제품의 수출증가율이 마이너스로 내려갔기 때문이다.
 
지방경제의 생산ㆍ투자ㆍ소비 역시 모두 '경보음'을 냈다.
 
▶ 기사원문 보기
 
 
☞ 수도권의 부동산 거품이 꺼지기 시작하면서 부동산 투기는 지방 부동산시장으로 옮겨갔다. 막대한 미분양이 쌓여 있음에도 2010년 부산을 선두로해서 지방부동산 가격이 급등하기 시작한 것이다. 그러나 충분한 가계소득이 뒷받침 되지 않는 부동산가격 상승은 오래가지 못한다. 이제 지방부동산시장의 투기거품도 절정에 다다랐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