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대인경제연구소
 
 

바로 읽는 경제뉴스

국내 경제 관련보도의 허실을 짚어드립니다

공적자금 아끼다 저축은행 부실 더 키웠다 (한국일보, 2012-8-24)
2012-08-24조회수: 5192
5월 기준 저축은행 수신액 1조 줄어 뱅크런 재현 우려
3차 구조조정 때 제외된 계열 저축은행 부실 심각
당국 안이한 태도 비판 거세
 
저축은행의 추가 퇴출이 가시화하면서 금융당국에 대한 비판이 다시 거세지고 있다. 당국은 올 5월까지 총 20개 부실 저축은행을 퇴출시키며 남은 저축은행에 대한 경영상태 개선을 약속했지만 오히려 경영이 더욱 악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모회사가 영업 정지된 계열 저축은행의 경우 오래 전부터 경영상태가 좋지 않은데다 뱅크런(대량 예금인출)사태까지 우려됐지만 영업정지 전 단계인 경영개선 명령 대상으로조차 분류하지 않았다. 구조조정을 위해 투입해야 할 공적자금이 부족하다는 이유에서였다. 결국 돈을 아끼려다 부실을 더욱 키운 꼴이 됐다.
 
23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저축은행 상반기 정기 결산결과가 다음달말 공시될 예정이다. 공시가 되면 5월 6일 저축은행 3차 영업정지 이후 저축은행의 재무개선의 성과가 공개되는데, 결과에 따라 저축은행발(發) 시장불안이 증폭될 수 있다.
 
이미 저축은행들의 재무상태를 짐작할 수 있는 결과는 속속 나오고 있다. 유가증권시장 상장사인 서울저축은행과 진흥저축은행 등은 지난 3개 분기(2011년 7월 1일~2012년 3월 31일)에 걸쳐 각각 90억원, 520억원의 대량 적자를 기록했다. 전국 93개 저축은행의 수신액도 5월말 기준으로 44조5,000억원을 기록, 전달(45조7,000억원)보다 1조2,000억원 감소했다.
 
▶ 기사원문 보기
 
 
☞ 저축은행 사태는 공적자금을 쏟아 붓는다고 해결되지 않는다. 저축은행이 이미 업종 경쟁력(자생력)을 상실했기 때문이다. 저축은행들은 정상적인 영업으로 더 이상 대형은행이나 다른 금융기관들과의 경쟁에서 살아날 수 없다는 것이다.
 
따라서 아무리 공적자금을 투입해서 저축은행들을 살려놔 봐야 언젠가는 지금과 같은 부실 사태가 반복될 수 밖에 없다.

목록